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전체 검색 결과35
  • 지속성장하는 기업의 비밀 2만 7천 명이 근무하는 스타트업- 백용욱 교수 싱가포르에 위치한 다국적 금융기업 DBS은행은 낙후된 시스템과 고착화된 위계질서로 혹평을 받고 있었다. 그랬던 DBS가 3년 연속 상을 휩쓸며 ‘세계 최고의 은행’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2만 7천 명의 임직원이 스스로 스타트업 직원이 되고자 했기 때문이다. 피유시 굽타 회장은 기존에 없던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주의 깊게 보고 디지털 금융을 회사의 메인스트림으로 지정했다. 새로운 사업이 조금이라도 잘 안 되면 비주류로 미뤄두는 습관은 버리고, 전사적인 차원에서 모든 직원과 공유한 것이다. 또한 진정한 테크기업이 되기 위해 회사 내 ‘간달프 장학제도’를 만들어 직원들과 함께 성장 방향을 고안하였다. 이로써 DBS는 스타트업을 벤치마킹하고 직원들의 사내기업가 정신을 키워 테크기업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
  • 지속성장하는 기업의 비밀 실리콘밸리가 된 국민마트- 백용욱 교수 코로나19 시대. 매출이 줄어든 기업은 있어도 늘어난 기업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 어려운 시기에도 어닝서프라이즈를 실현한 기업이 있다. 바로 월마트이다. 오프라인 매장 운영이 주된 사업인 월마트는 온라인에서 주문한 식료품을 매장 직원이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대신 실어주는 새로운 픽업 서비스를 시도하였다. 이렇듯 월마트가 전자상거래 업계에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비결은 기업 내에서 스타트업 생태계를 잘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양한 서비스가 나오도록 자체적인 연구개발 센터를 만들고, 온라인 전자상거래를 보완하기 위해 드론과 자율주행차 회사를 인수하기도 했다. 유통업체의 일인자 월마트가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스타트업을 인수하면서까지 디지털 전자상거래 역량을 확보해야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 지속성장하는 기업의 비밀 사내기업가, 혁신의 DNA를 심다 - 백용욱 교수 기업 안에도 창업가는 존재한다. 기존의 조직 안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창의적인 사업을 운영하는 사람을 ‘사내기업가’라고 한다. 마스터카드는 경쟁상대를 타기업이 아닌 현금으로 지정하며 더 많은 사람들이 신용카드를 쓸 수 있도록 고민했다. 이에 대해 마스터카드는 좋은 아이디어가 있는 직원들이 독립적인 사업을 하도록 단계별로 지원한다. 조직 간의 경계를 없애고, 자율성을 보장해주며, 적절한 보상도 잊지 않는 마스터카드의 사내기업가 육성 방식은 전체적인 조직문화도 변하게 했다. 평범한 직원들의 특별한 아이디어를 놓치지 않고 실패를 용인해주는 기업이라면 이미 당신의 조직에도 사내기업가가 있을지 모른다.
  • 내 카페도 내 마음대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15강. 현실 카페 운영 한 달 하기- 원일란 대표 카페를 잘 운영하는 방법에 정답은 없지만, 도움이 될 만한 네 가지 조언을 준비했다. 자금 관리, 메뉴, 공간, 그리고 손님과의 관계까지!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다. 직접 해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진짜 경험담! 원일란 대표가 10년 동안 카페를 운영하며 느낀 것들을 공유해 본다.
  • 내 카페도 내 마음대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14강. 창업 시뮬레이션의 네 단계- 원일란 대표 나에게 어울리는 창업 방법을 탐색해 본다! 카페 창업 실전 시뮬레이션 시간. 어디에 카페를 열어야 할까? 초기 비용에는 무엇이 포함될까? 카페에서 어떤 메뉴들을 팔아야 할까? 지속가능한 카페 운영을 위한 초기 세팅은 무엇일까? 이렇게 네 단계를 하나하나 지나가며 느낄 것이다. ‘창업은, 현실이구나.’ 대신, 생생하게 상상하며 고민해본 만큼, 실수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 내 카페도 내 마음대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13강. 카페는 결국 나를 닮는다- 원일란 대표 입지, 예산, 인테리어, 메뉴 등 카페 창업을 하려면 고민할 것들이 많다. 하지만 결국, 고민의 시작이자 끝은 ‘나’. 카페는 나를 닮는다. 운영 방식을 결정할 때도 마찬가지다. ‘나’를 향한 질문이 선행돼야 한다. 나는 손이 빠른 사람인지, 혹시 주말에는 쉬고 싶은 사람인지. 카페 창업은, 새로운 걸 시작하는 게 아니다. 내가 가진 재료들을 탐색하고, 경쟁력으로 만들어가는 것!
  • 뉴욕타임스는 혁신을 멈춘 적이 없다 뉴욕타임스, 새로운 신문의 탄생- 조영신 박사 170살이 넘은 레거시 미디어 뉴욕타임스. 1851년 창간하여 역사의 살아있는 기록자로 여전히 승승장구 중이다. 1851년 창간 후 1896년 운명 같은 사업자 아돌프 사이먼 옥스에게 매각된 뉴욕타임스는 새로운 모습으로 변화하기 시작한다. 19세기 말 옐로우 저널리즘이라 불리는 자극적이고 선정적이며 이목을 집중시키는 언론 시대의 중심에서 뉴욕타임스를 매각한 아돌프 옥스 역시 ‘상업지 vs. 권위지’라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고민하다 내린 그의 결론, 바로 황색 저널리즘과 대치되는 지점으로 가는 것! “보도할 가치가 있는 모든 뉴스를 다루겠다(All the News That’s Fit to Print)”라고 천명한 그의 신념이, 뉴욕타임스에 어떤 변화의 바람을 가져왔을까? 지금의 뉴욕타임스가 탄생하기까지 NYT가 남긴 첫 번째 혁신의 발자취를 짚어본다.
  • 커피 프랜차이즈, 계약서를 읽어야 한다 11강. 프랜차이즈 사업 설명회에서는 알려주지 않는 것들- 배선경 변호사 프랜차이즈 창업이 독립 창업보다 폐업률이 낮다고 하지만, 쉽게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 프랜차이즈의 브랜드, 투자금, 위험성 등 여러 장단점을 꼼꼼하게 비교해보는 게 우선이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등록된 정보공개서를 확인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하지만, 너무 많은 자료가 나와 있어서 놓칠 수 있는 부분들! 배선경 변호사와 하나씩 짚어본다.
  • 신년특집-8명의 혁신가를 만나다_박용준 어묵은 반찬이 아니다 - 박용준- 박용준 대표 ‘어묵은 반찬이 아니다!’ 사람들의 머릿속에 ‘반찬’으로 자리 잡았던 어묵의 개념을 누구나 간편하게 즐겨 먹을 수 있는 ‘간식’으로 바꿔놓은, 68년 전통의 기업 삼진어묵. 1953년 창업하여 3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삼진어묵은 EBR이 소개하는 8개 스타트업 중 가장 오래된 기업이다. 68년 된 기업은 어떻게 ‘스타트업’이 될 수 있었을까? 가업을 물려받기 싫어 유학을 떠났던 청년이 30대의 나이에 어묵 사업에 뛰어든 이유는? 그는 어떻게 어묵을 반찬에서 간식으로, 어묵 가게를 카페나 베이커리 같은 ‘핫 플레이스’로 만들었을까? 이 모든 궁금증에, 어묵으로 세상을 바꾸겠다는 삼진어묵 대표 박용준이 답한다.
  • 신년특집-8명의 혁신가를 만나다_최정이 그는 골목식당을 구할 수 있을까 - 최정이- 최정이 대표 장장 21년 동안 4번의 창업, 그리고 4번의 뼈아픈 실패를 경험한 사업가, 공유주방 고스트키친의 최정이 대표이다. ‘공유 주방’이란 한 곳에 여러 개의 주방이 모여 있고 각 주방을 각기 다른 외식업체가 사용하는 형태이다. 사업 시작 전 지인의 가게에서 6개월 간 무보수 아르바이트를 했고, 약 2년간 강남 인근에서 배달전문 음식점을 직접 운영하며 실전 경험까지 쌓았다. 직접 체험한 점주의 고충과 업계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회사를 만들고자 하는 그의 비즈니스 철학과 외식업계 혁신 인사이트를 들어본다.

EBR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