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통합검색
통합검색
전체 검색 결과20
  • 브랜드, 변해야 할 것과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 4편.광고 속 그녀가 변했다- 박재항 대표 최근 10년간의 광고를 보면 사회 전반의 인식이 변하면서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여성들이 많이 등장한다. 이렇게 페미니즘과 결합한 광고를 ‘펨버타이징’이라 부른다. 펨버타이징의 대표적인 예로 1999년 여자 월드컵에서 결승 골을 터트린 브랜디 채스테인은 상의를 벗어젖히고 나이키 스포츠 브라를 당당하게 내비쳤다. 여성들이 운동할 때 스포츠 브라를 입는 것이 더는 부끄러운 것이 아님을 알려주는 계기가 된 것이다. 나이키는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사회 이슈에 참여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광고 메시지는 변화하는 시대 트렌드에 맞춰야 할 뿐만 아니라, 기업 내부에서부터 실천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려준다. 특히 여성에 대한 브랜드 철학은 어떤 전략을 펼쳐야 유효할지 고민해봐야 할 것이다.
  • 브랜드, 변해야 할 것과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 3편.한국인의 정, 네버 엔딩 스토리- 박재항 대표 초코파이 하면 다음으로 떠오르는 단어를 말한다면 모두가 ‘정(精)’을 외칠 것이다. 초코파이가 처음 출시되었던 1974년, 가격은 50원. 저렴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당시 버스비는 25원이었다. 손님에게나 대접할 수 있는 고급 간식이었던 초코파이는 어떻게 학생과 군인이 즐겨 찾는 제품이 되었을까? 무조건 먹어보라고 외치던 광고에서 먹어야 할 이유를 주는 광고로 바뀐 것은 1986년이었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라는 멜로디와 함께 정에 굶주린 친구끼리 군인들끼리 나눠 먹는 장면은 초코파이를 국민 과자로 각인시켰다. 외국으로 진출한 초코파이는 운영 방식도 남달랐다. 광고에서 말한 ‘정(精)’이 조직 내부에서도 그대로 실행된 것이다. 요즘 같은 투명성의 시대에 광고와 기업 철학이 일치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아본다.
  • 브랜드, 변해야 할 것과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 2편.당신의 자동차, 한 단어가 있습니까?- 박재항 대표 현대의 자동차 역사를 쓴 포드는 페인트칠이 빨리 마르는 검은색 차량을 고집했고, ‘양(quantity)’을 중요시하여 미국 자동차 생산의 50%를 차지했다. 그러나 포드의 소비자들 중에서는 한 가지 색으로 동질감을 느끼는 대신, 차별화 욕구를 충족하지 못한 고소득층도 있었다. GM은 그런 빈틈을 노려 기존의 모델에서 형태와 색상을 조금씩 달리하여 차량을 ‘서열화’ 시켰다. 볼보는 3점식 안전벨트와 측면에어백을 발명하여 고객들의 인식 속에 ‘안전’이라는 단어로 자리 잡았다. 양, 서열화, 안전 등 성공한 자동차 기업은 ‘한 단어’가 존재한다.자동차 기업들을 통해 기능과 품질보다 더 효과적으로 각인되는 브랜드의 ‘한 단어’를 만드는 방법을 알아보자.
  • 브랜드, 변해야 할 것과 변하지 말아야 할 것들 1편.130년 맛의 비밀- 박재항 대표 세상에서 가장 달콤하고 짜릿한 음료 코카콜라는 전 세계인이 찬양하는 회사로 자리매김했다. 그런데 코카콜라는 과연 경쟁기업들 사이에서 오직 맛으로 경쟁한 걸까? 코카콜라는 대규모 스포츠 행사에 거액을 후원하는 기업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 뿐만 아니라 중국에 가장 처음 진출한 미국 기업 코카콜라는 현지의 정서에 맞게 상표명을 ‘커코우컬러’(可口可樂)라고 바꾸었고, 광고에 지친 소비자들을 직접 초대하여 코카콜라의 소식으로 소통하는 새로운 브랜드 저널리즘 플랫폼 ‘코카콜라 저니’를 열기도 했다. 함께 나누면 행복한 코카콜라만의 브랜드를 지키면서도 끊임없는 변화를 시도하는 광고·마케팅 방법을 더욱 자세히 알아보자.
  • 살아남은 브랜드의 생존전략 4편.일론 머스크는 진짜 아이언 맨이 될 것인가?- 김병규 교수 창사 이후 거의 매년 적자를 낸 자동차 회사, 그러나 오히려 차는 날이 갈수록 잘 팔리고 이 기업의 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기도 했다. 화제의 기업, 테슬라(Tesla)이다. 테슬라의 인기는 어느 정도일까? 테슬라는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이 50% 이상이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에서는 2019년 기준으로 수입차 브랜드 가운데 단숨에 3위에 올라설 정도. 창업자 일론 머스크(Elon Musk)는 영화 <아이언맨(Iron Man)>의 제작 당시 주인공 토니 스타크 캐릭터를 구상할 때 모티브로 삼았던 인물일 만큼 공상 과학으로만 꿈꾸던 인간의 미래를 실제 사업으로 가시화하면서 숫한 사람들의 열광을 받는 기업인이다. 상업적 의도를 넘어서 미래적 가치 실현을 기업경영으로 현실화하고 있는 테슬라가 걸어온 혁신의 길을 되짚어본다.
  • 살아남은 브랜드의 생존전략 3편.구식 슈퍼마켓이 거대 플랫폼을 이긴 비결은?- 김병규 교수 광도도 안 하고, 온라인 판매도 안 하고, 배송도 안 해주고, 할인도, 적립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대형 마트를 제치고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슈퍼마켓이 있다. 컨슈머 리포스에서 실시한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모든 유통업체 가운데 최고점을 받은 이 슈퍼마켓! 미국 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작은 슈퍼마켓인 바로 트레이더 조(Trader Joe)이다. 규모는 대형 슈퍼마켓의 1/3 정도, 상품 수도 대형 마트의 1/10 정도에 불과한 이 마트는 상식을 벗어나는 지극히 아날로그적인 전략으로 당당히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광고, 온라인 판매, 배송, 할인, 적립은 어쩌면 당연시되어버린 작금에 모든 트렌드에 거꾸로 돌아가는 트레이더 조만의 경영 전략을 알아본다.
  • 살아남은 브랜드의 생존전략 2편.볼 게 없는 OTT가 세계 1등이 된 이유- 김병규 교수 Over-the-top, OTT의 시대다. OTT의 왕좌를 쥐고 있는 넷플릭스, 전 세계 가입자가 2억 명에 달하고 한국에서도 올해 5월 기준 이용자 700만 명을 넘어서고 있는 상황. 이렇듯 열성 팬들이 많은 넷플릭스지만, 실제 그들이 보유한 콘텐츠 수는 과연 몇 개나 될까? 한국의 IPTV, 아마존이 운영하는 아마존 프라임과 비교할 경우 구멍가게 수준이라는 넷플릭스! 2016년 한국에 넷플스가 처음 진출할 때만 하더라도 한국 드라마 콘텐츠가 너무 적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성공할 수 없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열성 팬들을 확보한 지금, 넷플릭스의 성공은 콘텐츠 양으로만 설명할 수 없음을 방증하고 있다. 품질도, 디자인도, 서비스도 모두 상향 평준화된 새로운 시대에 팬을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넷플릭스의 생존전략에서 경영 인사이트를 얻어본다.
  • 살아남은 브랜드의 생존전략 1편.플랫폼이 당신의 브랜드를 다 먹어 치운다- 김병규 교수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공격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프로젝트가 있다. 무인매장, 아마존 고(GO), 우주탐사 프로젝트처럼 거창하진 않지만 아마존 스스로와 같은 거대 온라인 플랫폼을 제외한 모든 유통업체와 제조사, 개인 판매자에게 큰 위협이자 위기로 다가올 수 있는 이 사업! 리테일의 역사는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는 제조사의 가치가 높아지면서 함께 자라왔다. 그러나 제조 브랜드가 생산하는 좋은 상품이 갖는 힘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산업의 판도를 흔들어놓을 아마존의 이 사업과 충성 고객 사이의 트렌드 흐름을 읽어본다.
  • 무엇이 성공하는 브랜드를 만드는가 4편.국가도 이제 브랜딩 전략이 필요하다- 서용구 교수 특정 국가에 대한 인지도, 호감도, 충성도 등 유무형의 가치들을 총합한 지수, 국가 브랜드. 이 국가 브랜드는 국가, 국민, 그리고 그 국가의 제품에 대한 외국인들의 인식을 합한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데, 실질적으로 관광, 투자, 수출 등 경제와 직결되는 아주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온갖 내외적 풍파와 제조업의 쇠퇴, 그리고 해외 국가들의 비관적 평가에도 불구하고 국가 브랜드 탑 5를 유지하며 국가 브랜드 마케팅의 정석을 보여주는 영국! 누군가에게는 신사의 나라지만 누군가에게는 브릿팝, 해리포터, 셜록 홈즈, 또는 근사하고 현대적인 건축물까지 사람들의 로망을 충족해주는 영국이다. 영국은 어떻게 국가 브랜딩을 실행해왔고, 또 어떻게 성공을 이룩할 수 있었을까. 비즈니스의 시각에서 바라본 국가 브랜딩 리뷰를 제공한다.
  • 무엇이 성공하는 브랜드를 만드는가 3편.언택시대, 어떤 기업이 승자가 될까- 서용구 교수 누구도 예상 못한 코로나19 사태. 이로 인해 비즈니스 지형 또한 대대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갑작스런 변수와 위기 속에 등질 수 없이 마주하게 된 뉴 노멀 시대. 오히려 승승장구하면서 성장세를 이어나가는 기업들이 있다. 바로 카카오와 아마존! 국민메신저로 불리던 카카오톡이 서비스를 시작한 지 10년 만에 커머스, 콘텐츠, 모빌리티, 금융, 블록체인, AI 영역의 사업까지 그야말로 눈부신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 코로나 타격에도 오히려 특수 아닌 특수를 누리며 고공행진 기록을 세우고 있는 이 기업, 이들은 무엇이 달랐기에 ‘뉴 노멀 시대의 왕좌’를 차지할 수 있었을까? 그들의 기업문화를 낱낱이 들여다본다.

EBR

닫기